넘어가기 메뉴



GNU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터



<아나운서 멘트>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뉴스 진행을 맡은 아나운서 김정연입니다.
학내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소식들을
보다 명확하게 전달하겠습니다.
첫 소식입니다.

우리 대학은 교육부의 시범 사업인 지역선도대학육성사업을 수행하며,
공공기관이 요구하는 능력을 갖춘 졸업생들을
배출하고 있는데요. 지난해 혁신도시 공공기관에
100명이 취업하며 지역인재 채용 목표를 달성했습니다.
나승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자막] 작년, 혁신도시 공공기관 100명 취업 달성해
경남 진주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에
2018년 한 해 동안 취업한 우리 대학 졸업생이
100명으로 드러났습니다.

<리포트> CG
[자막] 경상대 졸업생, 지역 인재 할당 비율 70%
진주 혁신도시 공공기관들이
지난해 뽑은 대졸 사원은 모두 795명.
이 가운데 지역 인재 채용 목표제로 할당된 비율은
18퍼센트로 총 143명입니다.
인재개발원이 조사한 결과,
143명 가운데 70퍼센트인 100명은
우리 대학 졸업생으로 파악되며,
그 중 2018학년도 졸업생은 27명이라고 밝혔습니다.

<리포트>
[자막] 경상대, 지역선도대학 육성사업 수행해
지난해부터 우리 대학은 교육부의 시범사업인
지역 선도대학 육성사업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이 사업은 지방대학과 지자체, 공공기관이 협력하는 사업으로
지역 우수인재를 공동 양성하며, 취업 지원을 강화합니다.

이로써 2022년, 이전 공공기관의 지역 인재 의무 채용 비율
30퍼센트를 달성하도록 하는 데 목적이 있습니다.

<리포트>
[자막] 경상대, 공기업 관련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해
우리 대학 인재개발원이
2013년부터 현재까지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혁신도시 공공기관에 취업한 졸업생은 310여명 입니다.

인재개발원은 취업률을 더 높이기 위해
경남지역 이전 공공기관 합동채용설명회와 기업 연계형 ncs캠프,
공기업 취업대비 특강 등
연중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 중입니다.
공공기관이 요구하는 능력을 갖춘
졸업생을 배출하기 위해섭니다.

<인터뷰> 윤명두 / 인재개발원 팀장
진주 혁신도시 공공기관 합격자 수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났습니다.
저희 인재개발원에서는 지역 선도 육성 시범사업에 맞춰서
공공기관 활성화에 맞춰 맞춤형 프로그램 등 많은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계획하고 있습니다.

<스탠드업>
우리 대학의 여러 협력 사업과 지원으로 이룬
혁신도시 공공기관 100명 취업 달성.
앞으로도 우리 대학의
여러 협력 사업과 지원을 통해,
전국의 공공기관 취업률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됩니다.
GNU News 나승경입니다.

<아나운서 멘트>
3월은 개강과 동시에 학과 행사나
동아리 모임 등으로 뒤풀이를 포함한
술자리가 많은 시깁니다.
이런 대학생들의 음주문화는
많은 사건사고를 일으키며 꾸준히 화제가 됐는데요.
과연 지금은 어떨지, 강예빈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앵커멘트>
3월은 개강과 동시에
학과 행사나 동아리 모임 등으로
뒤풀이를 포함한 술자리가 많은 시깁니다.
이런 대학생들의 음주문화는
많은 사건사고를 일으키며
꾸준히 화제가 됐는데요.
과연 지금은 어떨지,
강예빈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리포트>
[자막] 학기 초, 학과 행사 등으로 술자리 모임 많아져
학기가 시작되면서 학과에서 진행하는
행사들을 선전하는 전단지들이 벽면을 가득 메웁니다.
뒤풀이같은 술자리를 알리는 전단지도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이 시기 학교 주변은 늦게까지 음주 문화를 즐기는
대학생들로 가득합니다.

<리포트>
[자막] 꾸준히 화젯거리였던 대학생 음주문화
술에 취해 국보 제 31호인 첨성대에 올라가 기념촬영을 한
대학생들의 첨성대사건부터 만취 대학생이 몰던 렌터카가
신호등 지지대를 들이받아 3명이 사망한 사건,
신입생 환영회에서 강압적인 음주문화로
사망에까지 이른 충남대생 사망사건까지, 대학생 음주와 관련한 사고들이
계속 일어나고 있습니다.

<리포트>
[자막] 숭실대,음주의사 표시하는 ‘술 강제 권유 금지 팔찌’ 나눠줘
숭실대학교 총학생회는 음주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주량 팔찌’를 만들었습니다.
일명 ‘술 강권 금지 팔찌’라고 불리는 이 팔찌는
음주 의사를 색으로 나타낼 수 있도록
검은색과 분홍색, 그리고 노란색의
실리콘 팔찌로 구성돼있습니다.
검은색은 많이 마실 수 있다는 의미를,
분홍색은 얼굴이 팔찌 색이 될 때까지만 마시겠다는 의미를,
노란색은 마시지 않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리포트>
[자막] 술 없이 진행되는 대학교 축제 늘어나
대학교 축제에서도 음주를 금지하는 곳이 많아졌습니다.
우리 대학 또한 작년부터 술 없이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교내에서의 음주를 금지하고 학생들이 운영하는 플리마켓이나
푸드트럭에 초점을 맞추기 시작했습니다.

<인터뷰> 최현진 / 경영학과 / 2학년
술 없애고 대신 플리마켓이나 대학교에서 다양한 행사들을 개최함으로써
술먹는 문화보다는 그런(술 없이 참여할 수 있는) 문화가 대학 생활에
더 이로운 점이 더 많다고 생각해서 술 없는 문화 괜찮은 것 같습니다.

<리포트>
[자막] 우리 대학 정보통계학과도 ‘음주 스티커’ 사용해
자연과학대학 정보통계학과에서는
‘음주 스티커’라는 제도를 도입했습니다.
우리 대학 최초로 시행된 이 제도는
숭실대의 주량 팔찌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것으로
빨강과 노랑, 그리고 파랑의 색깔 중
하나를 선택해 부착하는 방식입니다.
각각 빨강은 많이, 노랑은 적당히, 파랑은 못 마시겠다는
뜻을 담고 있습니다.
이후로도 행사 중간 자신의 컨디션에 따라
스티커를 바꿔 부착할 수도 있습니다.

<인터뷰>-2019 정보통계학과 부학회장 3학년 정윤혜
예전에 비해서는 안 좋은 (음주) 문화가 많이 사라지기도 했고,
술 강요하는 모습을 찾기가 조금 어려워졌다라고 생각은 하지만
아직도 일부분에서는 그런(술을 강요하는) 문화가 좀 존재한다고 들었어요.
그래서 이런(강압적인) 문화를 없애기 위해서는
다 같이 이런(음주 스티커 같은) 제도를 고민을 해보고 (노력했으면 좋겠습니다.)

<스탠드업>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이룬 변화의 바람이
대학생들의 음주 문화를 바꿔나가고 있습니다.
이제는 술 없는 대학 문화를 정착해 나갈 땝니다.
GNU news 강예빈입니다.

<아나운서 멘트>
다음은 지앤유 뉴스 단신입니다.
<리포트>
[자막] ‘세계 뇌 주간’ 맞이해 뇌 관련 강연 진행해
국립 경상대학교 바이오항노화 의과학연구센터는
이달 15일 경상대학교 자연과학대 4호관 대강의실에서
‘나도 치매환자가 될 수 있는가?’라는 주제로 특강 행사를 마련해 흥미로운 뇌 관련 강연을 펼쳤습니다.
2019 세계 뇌주간을 맞이해 펼쳐진 이 행사는
경남ㆍ부산ㆍ울산 지역에서는 우리 대학이 유일하게 마련해 진행됐습니다.

<리포트>
[자막] 학생생활관, 학부 신입생 입실자 공동생활 교육 실시
이달 7일 GNU컨벤션센터 대강당에서
2019학년도 학생생활관 신입생 입실자를 대상으로 공동생활 교육을 실시했습니다.
이번 교육에는 신입생 학생생활관 입실자 1530여 명이 참석했으며 안전사고에 대한 경각심을 갖도록 하고, 심폐소생술을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 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밝혔습니다.

<리포트>
[자막]2019학년도 1학기 SMART GNU 헌혈 봉사 개최
국립 경상대학교는 이 달 12일, 대학생 봉사활동 활성화와 헌혈인구의 저변 확대, 지역사회 혈액수급 안정 도모 등을 위해 SMART GNU 헌혈 봉사를 개최했습니다.
이 행사는 중앙도서관 옆 도로 및 공대 앞 주차장에 있는 헌혈 버스를 이용해
진행됐습니다.

<리포트>
[자막]경상대, 영산쇠머리대기 시연회 행사 참여
이달 1일 창녕군 영산면 공설운동장에서 제 58회 3•1민속문화재 영산쇠머리대기 시연회가 진행됐습니다. 이 행사에는 우리 대학 총학생회와 학군단을 포함한 약 450명의 학생이 지원했으며 시연회에 직접 참여하거나 행사 진행 보조로 참여해 전통 문화 보존과 화합을 위해 행사를 빛냈습니다.

<리포트>
[자막] 김인식 초빙교수, 한국농어촌 공사 사장에 취임
농업생명과학대학 축산생명학과 김인식 초빙교수가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으로 취임했습니다.
경상대학교 축산학과를 졸업한 김인식 신임 사장은
이 달 4일 전남 나주 본사에서 취임식을 갖고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했습니다.

<리포트>
[자막]고성룡 교수, 한국건축가협회 명예건축가 추대
공과대학 건축학과 고성룡 교수가 사단법인 한국건축가협회로부터
명예건축가증과 명예건축가 골드 메달을 받았습니다.
고성룡 교수는 이를 계기로 우리나라 건축문화 향상과 건축발전을 위해
더욱 전념하겠다고 추대 소감을 밝혔습니다.

<아나운서 멘트>
학생들의 옷차림이 가벼워진 동시에
녹은 땅 위로 싹이 트는 3월,
봄기운이 우리 대학을 가득 메웠는데요.
새 학기를 시작한 새내기들이 우리 대학에
잘 적응해 가고 있는지, 새내기들에게 직접 물어봤습니다.

<아나운서 멘트>
매서운 꽃샘추위가 지나가고
어느덧 개강을 한지 한 달이 지났습니다.
여러분은 학교생활에 잘 적응해가고 있으신가요.
여러분의 용기 있는 시작을 응원하겠습니다.
뉴스마칩니다. 고맙습니다.

  • - Copyrights ⓒ 경상대학교 신문방송사 -

목록


사이트 안내 및 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 정보공개
  • 네티즌윤리강령
  • 이메일집단수집거부
  • 교직원검색
  • 규정집
  • 교직원행동강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