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어가기 메뉴



경남과기대와 통합 본격 시작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터
|의견 조사 참여 인원 1천83명 중 70.1% 찬성
양 대학 공동으로 ‘통합추진위원회’ 구성 예정


우리 대학과 경남과학기술대학교(경남과기대)가 통합 논의를 본격적으로 진행한다. 우리 대학이 지난달 29일부터 5월 2일까지 진행한 ‘통합에 관한 논의와 협상에 관한 의견 조사’ 결과 전체 참여 인원 1천83명 중 70.1%인 759명이 통합에 찬성했다. 이후 5월 7일 개최된 학무회의에서 최종 확정했다. 의견 조사 대상 인원은 현재 우리 대학 총장 선거 투표권이 있는 1223명이다. 전임 교원은 대상 인원 763명 중 653명(85.6%)이 참여했고, 직원은 대상 인원 327명 중 308명(94.2%)이 참여했다. 5년 이상 근무 조교는 대상 인원 85명 중 82명(96.5%)이 참여했고, 대학원생을 포함한 학생은 대상 인원 학생회 간부 48명 중 40명(83.3%)이 참여했다.

이에 따라 우리 대학은 ‘연합·통합준비위원회’가 마련한 ‘통합 추진 가이드라인’을 따라 통합을 추진한다. 이 가이드라인은 전체 학과를 대상으로 실시한 통합 관련 의견 조사 결과에 따라 마련됐다. 이와 관련하여 기획처장 민병익(행정학과) 교수는 “통합추진위원회나 분과위원회에서 설문 조사로 학사나 교명 관련 논의점에 대해 의견을 모을 예정이다. 구성원들이 의견 조사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주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한편 경남과기대도 학내 구성원 의견 수렴을 진행했다. 집계 결과 전체 투표 참여 인원 1천601명 중 가중치 반영 결과 통합 추진 찬성이 60.53%를 보였다. 의견 수렴에는 교수 197명 중 163명(82.74%), 직원 139명 중 130명(93.53%), 조교 30명 중 30명(100%), 학생 5182명 중 1278명(24.66%)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특히 학생은 학생회 간부로 한정한 우리 대학과 달리 전체 재학생에게 의견을 물었다.

우리 대학은 경남과기대와 공동으로 ‘통합추진위원회’를 구성할 계획이다. 통합추진위원회는 통합 대학에 대한 구체적인 협상을 진행하고 통합대학의 비전과 발전 목표, 추진 전략을 담은 ‘통합계획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통합계획안에 대해 각 대학은 의견 조사를 실시하여 통합대학에 대한 구체적인 청사진을 마련할 계획이다.
  • 취재 김예진 기자
  • - Copyrights ⓒ 경상대학교 신문방송사 -

목록

사이트 안내 및 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 정보공개
  • 네티즌윤리강령
  • 이메일집단수집거부
  • 교직원검색
  • 규정집
  • 교직원행동강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