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어가기 메뉴



차세대 이동 수단 전동 킥보드가 캠퍼스의 무법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터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퍼스널 모빌리티(Personal Mobility)’가 새로운 교통수단의 패러다임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퍼스널 모빌리티는 전동 킥보드, 전동 휠, 전기 자전거 등 혼자서 타고 다니는 동력 이동 기구를 말한다. 특히 퍼스널 모빌리티를 판매, 대여하는 가게가 늘고 있으며, 심지어 이를 공유하는 스타트업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어, 관련 애플리케이션만 8개 가량 된다. ‘뛰지 말고 디어(Deer)’라는 앱은 지난 3월 28일부터 건국대를 비롯한 서울 광진구 일대에서 전동 킥보드 공유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이러한 퍼스널 모빌리티는 배기가스를 배출하지 않아 친환경적이다. 또한 1인 가구의 증가로 인해 효율적인 교통수단이기도 하다. 하지만 늘어나는 이용률과 더불어 퍼스널 모빌리티 사고는 매년 증가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사고는 지난해 233건에 달했다. 이에 경상대신문 제1007호에서는 퍼스널 모빌리티가 유입된 배경과 안전한 사용을 위한 관련법, 안전 의식에 관해 알아보았다.


| ‘퍼스널 모빌리티’ 유행과 안전 의식

재학생 54.7%, ‘전동 킥보드 이용, 면허 필수 사실 몰라’

퍼스널 모빌리티는 근거리 이동에 최적화되어 있다. 자전거보다 운동량이 적으며, 버스나 지하철 같은 대중교통과 연계하면 그 효력이 더욱 배가 된다. 무엇보다 배기가스를 배출하지 않아 친환경 무공해 교통수단이다.

이러한 퍼스널 모빌리티의 시초는 지난 2001년에 개발된 제품 세그웨이(Segway)이다. 세그웨이는 당시 비싼 가격과 무게 때문에 대중화에 성공하지 못했으나, 중국 기업이 적극적으로 관련 제품을 제작하면서 현실적인 가격을 확보하게 되었다. 이에 퍼스널 모빌리티는 점점 더 발전하게 되었다.

휴대성과 경제성이 뛰어나, 차세대 이동 수단이라고 불릴 만큼 인기를 얻고 있는 퍼스널 모빌리티, 하지만 아직 관련 제도나 법이 안정적으로 구축되어 있지 않아 불편함을 겪는 사례가 있다. 우리 대학 내에서도 이를 이용하는 학생들을 적지 않게 볼 수 있다. 우리 대학 학생 19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 조사에서 퍼스널 모빌리티를 이용하는 학생은 12명(6.3%)였다. 그러나 설문에 답변한 이용자 가운데 단 2명만이 헬멧을 쓰고 이를 이용한다고 답했다. ‘퍼스널 모빌리티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면허 소지가 필수임을 알고 계십니까?’라는 질문에 104명(54.7%)이 ‘아니오’라고 답했다. 보행이나 차량 운전 중 퍼스널 모빌리티로 인한 피해를 본 사람은 20명(10.5%)에 달했다. 피해를 입은 학생들은 “보행 중 양옆으로 지나가는 전동 킥보드의 속력이 너무 빨라 넘어지거나 놀란 적이 많았다. 경적을 울리지도 않아 불안하다”, “오토바이와 자동차와 달리 소음이 없는 전동 킥보드, 전동 휠 같은 경우에는 피할 대비가 안 되기 때문에 위협을 느낀다. 교내에서도 속도 제한과 관련한 규정이 필요할 것 같다”는 의견을 드러냈다.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전동 킥보드 사고 총 528건…꾸준히 증가

우리 대학 학생들의 사례를 보았듯이, 보행자와 퍼스널 모빌리티 운전자 간 충돌 사고, 퍼스널 모빌리티 간 교통 사고 등 퍼스널 모빌리티를 이용하는 사람이 늘어남에 따라 그에 따른 문제점이 줄을 잇고 있다. 지난달 29일, 평소 걸어서 학교에 출근하던 A 씨는 보행 중 마주 오던 전동 킥보드와 부딪혔다. 전동 킥보드는 인도에서 운행이 불가능하지만 운전자 부주의로 인해 보행자가 피해를 보게 된 것이다. A 씨는 “이런 사고가 한두 번이 아니다. 운행이 어렵지 않아 이용이 편리하겠지만, 인도에서 타지 않는 등 경각심을 가지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처럼 일반적인 사고 유형은 운전자가 인도로 주행해 보행자와 충돌하거나 차량과 충돌하는 경우다. 그 외에도 안전모 미착용 및 무면허로 운전하여 교통사고 시 사망하는 경우도 있다. 퍼스널 모빌리티는 방향 지시등과 후방 거울 설치가 의무가 아니기 때문에 교통사고 위험도 상당히 높다. 한국소비자원 통계에 따르면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전동 킥보드 사고는 총 528건으로 2015년 14건, 2016년 84건, 2017년 197건, 2018년 233건으로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이며, 운행 사고는 182건(34.4%)으로 나타났다.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전동 킥보드 사고는 총 528건으로 2015년 14건, 2016년 84건, 2017년 197건, 2018년 233건으로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이다.

운행 기준 어길 시, 도로교통법상 법적 처벌

도로교통법 제2조 제19호에 따르면 퍼스널 모빌리티는 ‘이륜자동차 가운데 배기량 125cc 이하의 이륜자동차 및 배기량 50cc 미만의 원동기를 단 차’로 정의되어 ‘원동기장치자전거’로 분류되고 있다. 원동기장치자전거 운전자는 ‘무면허 운행 시 벌금 30만원 및 구류 처분’, ‘인명 보호 장구(승차용 안전모) 미착용 시 20만원 이하 벌금, 구류 및 과료’, ‘음주 운전 시 행정 처분 및 형사 처분’, ‘반드시 도로 주행만 가능하며 어길 시 범칙금 4만원 및 벌점 10점 부과’ 등 4가지 준수 사항을 따라야 한다. 또한, 원동기 면허증이나 운전면허가 있는 만 16세 이상만 운전할 수 있으며, 제13조에 따라 운전자는 보도와 차도가 구분된 공원·인도에서 운행이 불가하고, 자전거도로 및 차도에서만 운행이 가능하며 속도는 25km/h로 제한된다.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노력

최근 퍼스널 모빌리티 공유 서비스도 늘고 있다. 앱이나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한 공유 서비스 이용자가 급증하고 있으며, 회원 가입 시 면허 인증 절차를 거쳐야 대여가 가능하다. 우리 대학 주변에서 퍼스널 모빌리티 렌트 사업 중인 B 씨는 “이용을 위해서는 면허 소지가 필수다. 꼼꼼하게 검사해 면허 미소지 시 대여하지 않는다”며 “안전 사고 예방을 위해 대여 시 안전 수칙 및 헬멧 착용, 사용법에 대해 숙지할 수 있도록 알려 주고 있다”고 말했다.

안전사고가 급증하는 가운데 이러한 실상에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가 크며, 실제 운전자 가운데 20대가 대다수를 차지하는 만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학생 스스로의 인식 개선이 요구된다.


퍼스널 모빌리티를 판매, 대여하는 가게가 늘고 있으며, 심지어 이를 공유하는 스타트업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뛰지 말고 디어(Deer)’라는 앱은 지난 3월 28일부터 건국대를 비롯한 서울 광진구 일대에서 전동 킥보드 공유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 취재 반경효 조아름 기자
  • - Copyrights ⓒ 경상대학교 신문방송사 -

목록

사이트 안내 및 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 정보공개
  • 네티즌윤리강령
  • 이메일집단수집거부
  • 교직원검색
  • 규정집
  • 교직원행동강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