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어가기 메뉴



과기대와 통합 협상 논의, 다수 구성원 ‘찬성’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터

우리 대학은 현재 ‘국립대학 혁신지원사업(PoINT2)’에 선정되어 경남과학기술대학(과기대)과 연합대학을 구축하고 2021년까지 대학 통합을 위한 업무를 추진 중이다. 지난해 4월 양 대학은 양해 각서 서명을 완료했고, 6월 ‘연합대학 구축을 통한 대학통합 연구 용역’ 최종 보고회를 한국생산성본부가 진행했다. 이후 올해 2월 21일 대학 본부는 자연과학대 학장을 ‘연합·통합준비위원회(연통위)’ 위원장, 본부 부처장 8명과 단과대학 부학장 13명을 위원으로 임명하여 과기대와 연합 및 통합을 준비하는 연통위를 조직했다. 이후 연통위는 각 학과 의견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통합 추진 지침’을 마련하고 4월 16일 진행된 학무회의 심의 결과에 따라 지침을 확정했다.

완전 통합을 원칙으로 하는 이 지침은 총 10개 항목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첫 항목은 ‘각 구성원의 의견을 모아 추진한다’이다. 이 외에도 교명, 유사·동일 학과, 학과의 입학 정원과 교수진 정원(TO·티오), 교직원의 복리 후생, 통합추진위원회 및 실무 기획단, 통합 논의와 진행의 단계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연통위의 의견 조사 이후 대학 본부는 지난 4월 29일부터 5월 2일까지 ‘통합에 관한 논의와 협상에 관한 의견 조사’를 진행해 5월 2일 개표했고, 5월 7일 학무회의에서  통합 논의·협상 추진 여부를 심의했다. (조사 결과 및 결과 집계 표 참조) 1단계에 해당하는 이번 의견 조사 대상은 현재 우리 대학 총장 선거 투표권이 있는 전임교원, 직원(공무원, 대학회계직), 조교(5년 이상 근무), 학생 간부(대학원생 포함)로 한정했다. 이에 지난 4월 29일 인문대 학생을 대상으로 진행된 공청회에서 학생 간부에게만 의견을 묻는 이유에 관한 질문이 제기되었다. 공청회를 진행 중인 기획처장 민병익(행정학과) 교수는 “창원대 총장 임기가 5월 28일에 마무리된다. 하지만 구성원 투표 비율을 놓고 이견을 보여 총장 선거를 못하고 있다. 우리 대학 또한 투표권 관련 논란이 발생할 경우, 같은 상황이 일어날 수 있어 학내에 규정화되어 있는 총장 선거 규정을 가져와 의견 조사를 실시하게 됐다”고 밝혔다.

모두義(의) 총학생회 회장 김호성(법학과 4) 학생은 “통합에 찬성하지만 대학 본부가 진행 과정을 서두르고 있다. 의견 조사 대상을 일부로 한정한 것 또한 일을 빨리 진행하려는 데서 비롯되었다고 보며, 최종 의견 조사는 최대한 많은 학생의 의사를 물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현재 통합과 관련하여 단과대별 학생 대상 공청회를 진행하고 있다. 4월 24일 농생대와 법과대를 시작으로 26일 사범대 및 법대, 29일 인문대, 30일 경영대 및 자연과학대 학생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아직 일정이 확정되지 않은 단과대는 기획처장이 단과대 학생회와 일정을 조율해 공청회를 진행할 계획이다.


■ ‘통합에 관한 논의와 협상에 관한 의견 조사’ 참여 현황


■ ‘통합에 관한 논의와 협상에 관한 의견 조사’ 결과 집계

  • 취재 김예진 기자
  • - Copyrights ⓒ 경상대학교 신문방송사 -

목록

사이트 안내 및 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 정보공개
  • 네티즌윤리강령
  • 이메일집단수집거부
  • 교직원검색
  • 규정집
  • 교직원행동강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