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어가기 메뉴



[연재 ③]“청년이 떠나지 않는 ‘지역’을 위한 움직임”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터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지방분권적 도시재생으로, 단순한 주거지 정비가 아닌 도시의 재생을 통한 도시경쟁력을 높이는 도시혁신 사업이다. 지차체가 책임감을 갖고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사업지구 선정에 지자체 자율성도 강화되었다. 사업은 면적 규모에 따라 ‘우리동네살리기’, ‘주거정비지원형’, ‘일반근린형’, ‘중심시가지형’, ‘경제기반형’ 등 다섯 가지 유형으로 추진된다. 2018년 8월, 도시재생 뉴딜 사업지로 선정된 99곳 가운데 경남은 ‘중심시가지형’인 남해군(남해읍), 창원시(대흥동), 김해시(삼안동)과 일반근린형인 창원시(구암동), 함양군(함양읍), 주거지지원형인 통영시(정량동), 사천시(대방동) 그리고 우리동네살리기형인 산청군(산청읍) 총 8곳이다. 이 가운데 중심시가지형과 일반근린형 사업이 진행되는 창원시의 사례를 알아보고, 진주시도시재생지원센터 센터장인 우리 대학 김영(공과대 건축도시토목공학부) 교수를 만나 도시재생에 대한 경남의 움직임을 알아봤다.


시민을 최우선으로, 창원시 도시재생 사업

창원시도시재생지원센터는 2008년 전국 최초로 도시재생민관협의체를 구성하고 2010년 국토부 도시재생 시범지역(TB: Test Bed)에 선정되어 현재까지도 다양한 도시재생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창원시 도시재생 사업 비전은 ‘주민이 함께한 창조적 도시재생: 살고 싶은 문화 창조 도시’이다. 창원시도시재생지원센터 센터장 김석호 경남대 경제금융학과 교수는 “‘살고 싶은 문화 창조 도시’에서의 문화는 좁은 의미가 아닌 넓은 의미의 문화로 행동 양식과 같다. 행동 양식은 한 번 정해지면 교육이나 학습이 이루어지지 않아도 몸이 습득하여 전승될 수 있다”고 말했다. 창원은 2010년 당시 마산시와 진해시가 통합되어 지금의 도시 규모를 갖췄는데, 그때의 생활권에 따라 도시재생의 목표도 차이가 있다. 각각 팔용·창원 생활권은 ‘지역 경제 활성화와 연계한 창조적 재생’, 마산 생활권은 ‘도심문화예술과 연계한 원도심 상권 활성화’, 진해 생활권은 ‘역사 문화자산을 활용한 체험형 재생’이다.


창원도시재생지원센터 홈페이지

창원시는 ‘볼종로 걷고 싶은 거리’, ‘공가 활용 프로젝트’, ‘창동예술촌 및 창작공예촌 역량강화’ 등의 사업을 진행했으며, ‘한복 입고 골목 여행’, ‘창동, 두드림’, ‘도시재생 투어’, ‘도시재생 시민대학’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시민들에게 다양한 혜택을 주는 것이 사업의 핵심이다.

또한 창원시에 위치한 대학과의 연계 사업도 진행 중이다. 특히 경남대는 지역 사회와 연계된 교과목이 한 학기에 20여 개 가량 강의되고 있다. 창의적종합설계 수업인 캡스톤디자인 과목은 사용자가 직접 나서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리빙랩’ 형식을 차용하고 있다. 김 센터장은 “현장 수업으로 직접 체험하고, 지역 사회 문제의 해결책을 찾으려고 한다”며 “지역 전문가와 교수의 접촉이 유기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창원시도시재생지원센터센터장 김석호 경남대 경제금융학과 교수(왼쪽)와 “속도가 빠른 톱다운 방식 대신 지속 가능성이 큰 보텀업 방식을 사용함으로써 주민들의 참여가 높아지고, 건강한 정책이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사업 체계의 변화도 있었다. 기존의 상의하달식인 ‘톱다운(top-down)’ 방식에서 ‘보텀업(bottom-up)’ 방식으로 변화한 것이다. 시민들과 먼저 논의한 후 창원시에 논의 사항을 요구하는 현 체계는 시민들과 직접 논의를 거친 사항이기 때문에 효용 가치가 높다. 따라서 창원시 측에서도 최적의 방법을 선택할 수 있게 된 것이다. 김 센터장은 “속도가 빠른 톱다운 방식 대신 지속 가능성이 큰 보텀업 방식을 사용함으로써 주민들의 참여가 높아지고, 건강한 정책이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진주 도시재생지원센터, 지난해 설립…LH와 협약 체결

우리 대학이 위치한 진주시는 도시재생 사업을 어떻게 인식하고 있을까? 진주시도시재생지원센터는 지난해 말 설립되었다. 설립된 지 3달도 채 되지 않아 이제 막 첫걸음을 떼기 시작한 시점인 만큼 과업이 많다. 중심지·시가지 조성 사업을 시행할 예정이며 산업단지 재생 또한 이루어질 예정이다. 현재 상평산업단지 재생사업을 위해 진주시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와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은 재생사업지구 내 재생활성화 구역 개발 참여, 혁신도시시즌2 연계사업 및 도시재생 뉴딜사업 발굴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망경동, 상봉지구의 마을재생 또한 진주시 도시재생 사업의 과제이다. 진주시도시재생센터 센터장 김영 교수는 “몇 년간 지속이 보장되는 국비 지원으로 사업을 진행하며 관광 수요 촉진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진주시도시재생센터센터장 김영 건축도시토목공학부 교수는 도시재생에서 대학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도시재생에서 ‘대학’ 역할 중요

진주시에 위치한 대학이 많은 만큼 대학과 연계된 도시재생 또한 이루어질 예정이다. 김 센터장은 “진주에 대학가다운 대학가가 없는 게 사실이다”며 “대학 주변 거리를 발전시키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우리 대학의 경우 노후 건물 등을 활용하여 대학 인근을 발달시킬 예정이며 문화거리를 조성하고, 대학형 기숙사를 통해 주택 문제를 해결하고자 한다.” 또한 그는 도시재생에 있어 대학의 역할을 강조했다. 경쟁력 강화를 위해 도시재생 전문인력 양성은 물론 학위 과정 개설로 주민들의 역량을 강화하는 것이 그 역할이다. 도시재생 사업을 대학생의 눈높이에서 홍보하고, 대학생들의 도시재생 아이디어를 발굴해 주민 주도의 사업을 창조하기 위해 진주시 대학생 서포터즈를 선정하기도 하였다.

김 센터장은 사업을 시행하는 데 지속 가능성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도시재생 사업은 짧게 가려면 혼자 가고 멀리, 높게 가려면 같이 가야 한다.” 그는 “청년을 위한 도시재생 사업을 진행하기 위해서는 재정 지원에 연속성이 있어야 한다”며 “청년들이 떠나지 않는 지역을 위한 기반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취재 이희성 기자
  • - Copyrights ⓒ 경상대학교 신문방송사 -

목록

사이트 안내 및 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 정보공개
  • 네티즌윤리강령
  • 이메일집단수집거부
  • 교직원검색
  • 규정집
  • 교직원행동강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