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어가기 메뉴



법과대 학생회 단독 출마 「울림」 선본 인터뷰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터
2019학년도 우리 대학 학생 사회를 이끌어 갈 학생자치기구 회장단 선거가 본격 시작됐습니다. 오는 11월 28일(수) 총학생회 및 각 단과대 학생회 투표와 개표를 앞두고 선거에 출마한 후보들을 만나 선거운동본부(선본) 소개와 주요 공약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단과대학 학생회장 인터뷰 순서는 다음(인문대, 사회과학대, 자연과학대, 경영대, 공과대, 농업생명과학대, 법과대, 사범대, 수의과학대, 의과대, 간호대, 해양과학대, 약학대, 본부대)과 같습니다. 이 중 경선으로 치러지는 ‘자연과학대’와 단독 출마한 ‘약학대’ 후보의 인터뷰는 싣지 못함을 알립니다. 자연과학대는 학생회 선거관리위원회 측이 인터뷰를 불허했고, 약학대는 후보가 개인 사정을 이유로 인터뷰를 거절했습니다. 인문대, 사회과학대, 경영대, 사범대, 본부대는 후보가 출마하지 않은 관계로 인터뷰를 싣지 못했습니다. 개척인과 독자여러분의 양해를 구합니다.

법과대 학생회 선거에 「울림」 선본 정후보 박주현(법학과 2·사진 오른쪽) 부후보 이현주(법학과 2·사진 왼쪽) 학생이 단독 출마했다. 선본명 「울림」은 ‘학생들과 어울림을 통해 친밀함을 가지고 소통하며 발전해 나가겠다’는 의미와 ‘가슴속의 깊은 울림으로 감동과 공감을 드리고 싶다’는 의미다.

「울림」 선본의 선거 공약은 ‘제휴사업’과 ‘오픈채팅을 통한 불편사항 수렴’이 있다. 박주현 학생은 “학교 인근 상인분들의 협력을 통해 상점 이용 시 할인과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혜택을 조율 중”이며 “익명성을 보장한 오픈채팅을 통해 법과대학 고객센터와 같은 역할로서 불편사항을 개선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끝으로 박주현 정후보는 “항상 성실하고 근면한 모습으로 학생분들과 이야기하며 말보다는 행동으로 내년을 바라보는 회장이 되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 취재 김지윤 기자
  • - Copyrights ⓒ 경상대학교 신문방송사 -

목록

사이트 안내 및 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 정보공개
  • 네티즌윤리강령
  • 이메일집단수집거부
  • 교직원검색
  • 규정집
  • 교직원행동강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