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어가기 메뉴



[특강] 스스로의 발전과 성평등 생활화 실천 확산에 힘 써야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터

지난 9월 22일 우리 대학 사회과학관 3층 글로벌룸(151동 310호)에서 ‘여성 정책의 흐름과 현 정부의 방향과 과제’라는 주제의 초청 강연회가 열렸다. 이번 강연회는 본교 여성연구소와 (사)전국여교수연합회가 공동 주최했으며 부산여성가족개발원의 홍미영 선임연구위원이 해당 주제의 초청 강연을 맡았다.




여성 정책의 흐름과 현 정부의 방향과 과제


현대 여성 정책의 흐름과 국내 상황

현재 여성 정책은 여성친화도시 조성, 일 가정 양립, 출산 친화·가족 친화 전략으로 전반적인 흐름이 진행되고 있다. 홍 선임연구위원은 ‘여성친화도시 조성’ 전략에 대해 “사회 전반의 양성 평등 의식 향상과 각종 폭력에서 안전한 환경이 요구되고 있는데 차별 없는 환경을 조성하고 사회적 인권 보호망을 구축함으로 성평등 의식 문화를 생활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일 가정 양립’ 전략은 저출산으로 생산 인구가 감소해 사회적으로 여성의 경제 활동 요구가 증가하고 있고 여성들의 경제 참여 욕구도 증대하고 있는 상황이어서 현재 사회가 집중하고 있는 부분이며 이 시기에 맞춰 누구나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면 여성 인력의 잠재력을 발휘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출산 친화·가족 친화’ 전략은 저출산과 1인 가족의 확대로 저하되고 있는 가족의 기능 일부분을 사회가 담당해 사회적 돌봄을 강화해야 한다는 내용이다.

또한 홍 연구위원은 성평등 수준을 나타내는 두 개의 지수를 비교하며 현재 국내 여성의 여건을 분석하는 시간을 가졌다. 우리나라는 교육 부분을 평가하는 유엔개발계획의 ‘성불평등지수’에서는 188개국 중 10위를 기록했지만 세계경제포럼에서 발표한 경제 활동 임금 격차, 남녀 고용 격차 등을 평가하는 ‘성 격차 지수’에서는 144개국 중 116위로 나타났다. 차이가 많이 나는 두 치수를 보며 어떤 부분에 성평등 노력이 필요한지 알 수 있다고 말하며 국내 성평등 지수는 점진적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지역별, 항목별 수준 평준화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현 정부가 나아가야 할
방향과 과제는?

현 정부가 발표한 공약집에서 정책 추진 방향을 확인했다면 정부가 해 나가야 할 과제 7가지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 홍 연구위원은  실질적 성평등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 공기업, 준정부기관의 여성 관리자 비율 확대를 추진해야 한다고 말하며 “현재 부산에 여성 CEO가 있는 공기업이 부산여성가족개발원 딱 한 곳뿐이다”고 설명했다. 가정 친화적 회사와 성별 임금 격차는 기업의 협조가 필요한 부분이며 비정규직 여성 차별을 금지하고 블라인드 채용을 통해 성차별적 사회 관습을 철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데이트 폭력, 성폭력과 같은 ‘젠더 폭력’으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만드는 것과 여성의 특수한 건강 문제 대책 마련과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마지막 질의 응답 시간에는 스스로의 발전과 성평등 생활화 실천 확산을 위한 노력에 힘쓰는 것은 물론, 남녀 스스로 적대가 아니라 협력해야 하는 존재임을 기억하자는 의견을 주고받았다.


  • 취재 사진 허이운 기자
  • - Copyrights ⓒ 경상대학교 신문방송사 -

목록

사이트 안내 및 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 정보공개
  • 네티즌윤리강령
  • 이메일집단수집거부
  • 교직원검색
  • 규정집
  • 교직원행동강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