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어가기 메뉴



[특강] 농가 소득 향상과 지역 경제 활성화 이끈 6차 산업

  • 페이스북
  • 트위터
  • 프린터

지난 15일 오후 4시 우리 대학 303동 811호실에서 본교 산학협력정책연구소 주관으로 ‘2017년 제5차 산학협력정책 세미나’가 개최되었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최근 농가 경제의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는 6차 산업에 대해 한국국제대 경영학과 손은일 교수가 ‘6차 산업과 산학협력’을 주제로 다루었다. ‘6차 산업’이란 농업과 농촌에 존재하는 모든 유·무형의 자원을 바탕으로 식품·특산품 제조·가공 및 유통·판매, 문화·체험·관광 서비스 등을 연계함으로써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활동이다.

6차 산업과 산학협력

국내 농촌의 실태와 6차 산업 도입


국내 농촌 지역은 거주 인구의 감소로 생산 인력이 부족하고 고령화가 심해 지역의 활력이 저하되어 있다. 농가 소득은 2005년 3천50만3천원에서 2015년 3천7백21만5천원으로 연평균 22% 증가했지만 농업 소득은 4.7% 감소하였고 농외 소득이 51.1% 증가하였다. 시장 개방으로 농산물 수입이 증가하고 생산성 향상으로 국내 생산이 증가하여 농산물의 실질 가격이 하락했기 때문이다. 그에 따라 도시와 농촌 간의 소득 격차가 확대되며 농촌에서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방안이 필요하게 되었다. 정부는 기존 정책의 한계를 넘어서고자 ‘융복합산업화’로 농외 소득 정책을 체계화하고, 농가 단위 지원에서 생산, 가공, 유통, 관광 분야가 연계된 지역 단위 6차 산업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를 통해 농가 소득 증가와 지역 경제의 활성화를 도모한 것이다.


AS-IS(현재 상황)가 개별 경영체 중심, 사업자별 원물 구입, 농가 단위 1회성 컨설팅이었던 것에 반해 TO-BE(이상적인 지향점)는 경영체 네트워크와 원물 공급 체계를 구축하고 지역 단위 상시 종합 컨설팅을 하도록 바뀔 예정이다. 즉, 일반 식품 기업이 가공 제품을 생산하고 판매하는 것에 그쳤다면 6차 산업화한 경영체는 단순히 가공에 그치지 않고 직거래 등 유통에 개입하고 체험·관광으로까지 소비자와 교류한다.



6차 산업화의 성과와 목표

6차 산업과 관련한 지원 체계의 구축은 광역 지자체별로 ‘6차산업지원센터’를 운영하는 것이다. 여기에서 기획·경영·판로 등 각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이 현장 상담 및 지역별 우수 사례를 발굴하게 된다. 또한, 인증 제도를 운용하여 6차 산업화 추진 주체 중 성장 가능성이 있는 사업자를 인증 사업자로 지정하고 중점 관리 및 지원한다. 경남 지역에는 한국국제대에 (사)경남6차산업지원센터가 있다.

이러한 인증 사업자는 2014년 379개소에서 2016년 1130개소까지 늘었는데 6차 산업화의 열기는 창업으로까지 연결되어 일자리 창출과 농가 소득 증대에도 기여하였다. 창업자 수와 일자리 수는 2013년에 대비해 2016년 56% 증가하였으며 인증 사업자의 매출도 11% 증가하였다. 관련하여 농촌 관광 방문객 수도 2015년 871만 명에서 2016년 1001만 명으로 증가했다.


손 교수는 “2017년 6차 산업의 목표는 ‘6차 산업 경영체’ 육성과 지역 단위 시스템 구축으로 농촌 관광을 활성화하는 데 있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사)경남6차산업지원센터에서는 젊은 층의 6차 산업 창업을 지원하고 편의·서비스를 마련하여 내국인과 외국인의 농촌 관광 유치 확대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 취재 사진 이희성 기자
  • - Copyrights ⓒ 경상대학교 신문방송사 -

목록

사이트 안내 및 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 정보공개
  • 네티즌윤리강령
  • 이메일집단수집거부
  • 교직원검색
  • 규정집
  • 교직원행동강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