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어가기 메뉴



손닿을 듯 가깝지만, 닿을 수 없는…
DMZ를 방문하는 관광객은 하루 오천여 명에 달한다. 방문객의 대부분은 외국인이다. DMZ 투어 문화 해설사 정일연(서울 강서구) 씨는 “최근 한반도... [제1001호 2018-12-11]
“북한 실상 정확히 파악하고 차분한 접근 필요”
답변= 북한의 지속적인 핵과 미사일 개발로 인한 한반도의 긴장과 전쟁 발발 위험이 고조되던 시기에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통해 북한의 지도자가 한반도 비... [제1001호 2018-12-11]
[개척인의 통일 인식] 개척인 82.9%, “한반도, ...
그렇다면 개척인은 통일이 우리나라에 얼마나 경제적으로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을까? 응답자 중 57명(27.1%)가 ‘매우 도움 된다’는 의견... [제1001호 2018-12-11]
‘정책’, ‘시설’, ‘이벤트’… 공약 35개 가운데 ...
2019학년도 학생 사회를 이끌 총학생회(총학) 및 단과대 학생회 선거가 끝났다. 새로운 학생 자치기구의 활동을 앞둔 이때에 올해 12월 말까지가 임... [제1001호 2018-12-11]
상상하지 못할 분주함과 치열함 끝에 또 한 호를 마감하...
개척인 여러분, 여러분이 지금 펼친 경상대신문은 천 번째 발행된 것입니다. 지난 1962년 3월 20일 창간해 1호로 개척인과 만난 경상대신문이 57... [제1000호 2018-11-27]
[경상대신문이 걸어온 길] 경상대신문으로 돌아 보는 시...
이 외에도 우리 대학에서는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을 지키려는 민주화의 움직임이 일기도 했다. 지난 1989년 9월 11일 발행된 제413호 「경상... [제1000호 2018-11-27]
[경상대신문이 걸어온 길] 경상대신문으로 돌아 보는 시...
1990년부터는 지면과 내용 면에서 이전의 신문들과 차이를 보인다. 1989년까지의 신문은 마지막 면이 문화 기획이라는 점을 제외하면 지면 간의 특별... [제1000호 2018-11-27]
[경상대신문이 걸어온 길] 경상대신문으로 돌아 보는 시...
발행 초기 우리 대학 신문에서는 아카데미즘의 면모를 쉽게 확인할 수 있다. 1962년 7월 1일에 발행된 「진주농과대학보」 제5호 2면에서는 ‘일본 ... [제1000호 2018-11-27]
“지나간 시간뿐만 아니라 다가올 역사를 기록할 중요한 ...
1991년 경상대신문사 수습기자로 입사해 편집국장까지 역임한 조현재 동문은 신문사와 인연이 깊고 신문사의 과도기를 함께했다고 밝혔다. 그는 입사 이후... [제1000호 2018-11-27]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 흐름만 보지 말고 새로움을 창...
앞으로 경상대신문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그는 “신문을 통해서 학생들에게 큰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기대보다는, 이 신문으로 학생들이 사회가 원하는... [제1000호 2018-11-27]


사이트 안내 및 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 정보공개
  • 네티즌윤리강령
  • 이메일집단수집거부
  • 교직원검색
  • 규정집
  • 교직원행동강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