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어가기 메뉴



[쉼표가 있는 만남] “순화한 우리말로 많은 기사 써 ...
늦가을 오후, 중앙도서관에서 국어국문학과 유화정 외래교수를 만났다. “저는 기사를 신문에 싣기 전 어색한 문장이나 잘못된 표현을 최종적으로 마무리하면... [제1000호 2018-11-27]
[쉼표가 있는 만남] “신문을 배포하면서 ‘글의 무게’...
양팔 가득 경상대신문을 안고 학내 곳곳의 배포대는 물론 각 단과대 교수 연구실을 방문하는 이들이 있다. 바로 김재영(기계공학과 4), 이경목(기계공학... [제1000호 2018-11-27]
[쉼표가 있는 만남] “다들 단풍 구경으로 바쁠 때, ...
“비가 오고 나면 낙엽이 젖어서 쓸기도 어려워지고 무거워져서 불편하죠. 다들 단풍 구경하기 바쁜데 저희 같은 경우는 낙엽이랑 싸우는 중이에요. (웃음... [제999호 2018-11-13]
[쉼표가 있는 만남] “이 계절에 해야 좋은 게 있는 ...
현재 3학년 2학기를 보내는 그는 취업 준비에 여념이 없다. 하지만 그 때문에 가을의 정취를 즐기는 것을 포기하지는 않겠다고 한다. “취업을 위해 공... [제999호 2018-11-13]
[개척인] 항공 기술 발전을 위해 혁신을 거듭하다
“내가 좋아하고, 잘하며 경제적으로 윤택하게 만드는 일이 무엇인지 찾으세요. 그 일이 나와 나를 둘러싼 공동체에 의미 있고 가치 있는 것인지 생각하는... [제999호 2018-11-13]
[개교 70주년 특집] 33년 간 공직 지키게 만들어 ...
부모님은 진주 중앙시장에서 장사를 하셨다. 그는 가정 형편이 넉넉하지 못한 집안의 장남이라 이것저것 욕심내기가 어려웠다. 다행일까? 그는 화려한 것보... [제998호 2018-10-16]
[개교 70주년 특집] 장기근속상 수상자들이 말하는 개...
아울러 10년, 20년, 30년 등 장기 근속상을 받은 교수와 직원 6명이 추억하는 그때 그 시절에 대한 이야기도 들어 보자. 이 지면을 통해 천 년... [제998호 2018-10-16]
[쉼표가 있는 만남] 한국 사람도 한국 유행어 따라가기...
“제가 생각하는 비속어의 기준은 들었을 때 남이 듣기에 거슬리는 말이라고 생각해요. 일상생활 속에서 아무렇지 않게 비속어를 사용하니까 사람들이 인식하... [제998호 2018-10-16]
[쉼표가 있는 만남] ‘괜찮아’보다 먼저 배운 ‘괘안타...
“한국에 와서 제일 기억나는 말은 ‘괘안타’예요. 한번은 한국 친구를 사귀면서 한국말을 잘 못한다고 했더니 한국 친구가 ‘괘안타 나도 잘 못한다’ 이... [제998호 2018-10-16]
[쉼표가 있는 만남] 노래가 주는 위안
동아리방에 가기 전 귀에 이어폰을 꽂고 카페테리아에서 시간을 보내고 있던 박태림(한문학과 2) 학생을 만났다. “다음 주 수요일에 동아리에서 하는 거... [제997호 2018-09-18]


사이트 안내 및 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 정보공개
  • 네티즌윤리강령
  • 이메일집단수집거부
  • 교직원검색
  • 규정집
  • 교직원행동강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