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어가기 메뉴



[이 한 편의 다큐] 음식, 어떻게 소비하고 있습니까?
먹는 문제는 생존과 연결되기에 인간에게 있어 아주 중요한 화두다. 각자의 방식으로 음식을 소비하는데, ‘옴니버스食 다큐멘터리, 더 잘 먹는 법’은 무... [제980호 2017-09-12]
[문예] 봄, 기다림, 처음
얼룩진 마음에도 그대가 오길 바랍니다 [제980호 2017-09-12]
당신의 물건엔 어떤 기억이 있나요?
굿즈 시장이 아이돌 분야만 하더라도 1000억원대 규모로 추정되는 현재, ‘굿즈 마케팅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는 질문에 65.5%(74명)가 ... [제980호 2017-09-12]
[이 한 편의 영화] 성장의 끝은 무엇인가
이 영화는 ‘누벨바그 영화’의 서막을 올린 작품이라고 평가된다. 1950~1960년대 영화적 실험을 중시했던 젊은 영화인들에 의하여 생겨난 프랑스의 ... [제979호 2017-08-29]
극, 연출, 출연 모두 단독으로… 나홀로 연극
혼자 하느라 힘든 부분이 많았다. 극 중간에 줄넘기를 오래 해야 하는 부분에서 줄이 발에 걸리고 오래 뛰어서 발이 아파도 계속 줄넘기를 할 수 있게 ... [제979호 2017-08-29]
성별에 ‘귀천’이 있나요?
극에 등장하는 세 부부는 아내가 남편보다 우월한 지위에 있다. 여성이 사회적 우위에 서 있다는 설정은 남존여비가 만연하던 시절을 배경으로 한 때에, ... [제979호 2017-08-29]
[문예] 전하지 못 하는 편지
어떠한 감정을 꾹 꾹 채워 넣는다는 것을 나는 알고 있다. 앞으로도 솔직해질 수 없는 사람에게 수없이 많은 위로의 말들은 채 손에 닿기도 전에 ... [제979호 2017-08-29]
마음의 안정부터 공간 분위기까지 책임지다
매일 직접 관리하고 물을 주는 더 숲 커피 대표 제지언 씨는 “생화가 맞는지 확인하는 손님들에게 생화라고 알려 주면 놀람과 동시에 걱정을 하신다”며 ... [제978호 2017-07-04]
[주목 이 셋] 흥미로운 수학 난제
윤동환(공과대 기계공학과 2) 학생은 사이먼 싱(Simon Singh)의 책 ‘페르마의 마지막 정리’를 권했다. ‘페르마의 마지막 정리’는 당대 최고... [제978호 2017-07-04]
[주목 이 셋] 이별 겪은 이라면 공감 가능해
김재형(자연과학대 화학과 4) 학생은 여성 솔로 가수 벤의 ‘잘 해 준 것밖에 없는데’를 최근에 자주 듣는다며 추천했다. 이 노래는 벤이 7년 전 자... [제978호 2017-07-04]

가장 많이 본 기사